Home 전립선클리닉 전립선비대증

전립선비대증

전립선비대증?

전립선비대증은 중년 이후의 남자에게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환 중 하나로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하지만, 연령증가로와 함께 고환의 노화로 인한 남성 호르몬이 유발인자로 알려졌다.
 
전립선비대증의 조직학적 변화는 35세부터 시작되어 60대 남자의 60%, 80대의 90%에서 유발된다. 이 중 50%의 환자에서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여러 가지 배뇨 장애 증상을 호소하고 25~30% 정도가 외과적 수술을 받는 실정이다.

증상과 자가진단

  • 소변줄기가 가늘어진다.

  • 소변이 끊겨나오고 자주 마렵다.

  • 소변을 보고 나서도 시원하지 않다.

  • 힘을 주어야 소변이 나온다.

  • 소변을 참기가 힘들다.

  • 소변이 자주 마렵다.

  • 자다가 자주 소변이 마려워 잠을 설친다.

원인

노화·남성호르몬·환경 등에 영향
전립선비대증이 발생하는 정확한 기전은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단지 호르몬의 생성과 조절에 관여하는 내분비 기능이 떨어지는 고령자에게 주로 발생한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남성호르몬과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실제로 대한전립선학회의 연구 자료에 따르면, 남성 생식계의 성장과 발달에 영향을 주는 호르몬인 안드로겐이 전립선비대증의 발생과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왜 위험한가?

치료 늦어질수록 합병증 위험 증가… 신부전 발생↑
전립선비대증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소변을 잘 못 보는 하부요로 증상이 점점 악화돼 여러 가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대표적인 합병증은 급성요폐(갑자기 소변이 안 나옴), 요로감염, 방광결석, 혈뇨, 요실금, 방광 기능 이상, 신부전 등이다. 이 같은 전립선비약대증에 따른 합병증을 예방하고 전립선암을 감별하기 위해선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특히 전립선암은 최근 우리나라에서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암 중 하나로 초기 증상이 전립선비대증과 비슷할 수 있고, 조기 발견되면 완치 가능하기 때문에 감별이 필요하다. 전립선비대증의 진단은 우선 문진(국제 전립선 증상 점수표), 직장수지검사를 포함한 이학적검사, 소변검사 그리고 선택적으로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를 하게 된다.